선물 브로커

마지막 업데이트: 2022년 3월 23일 | 0개 댓글
  •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 네이버 밴드에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일본 도쿄에 있는 고레에다 히로카즈 감독이 10일 화상을 통해 서울에서 열린 제작보고회에 참석했다. 뉴스1

선물 브로커

playa del carmen weddings

Planning your dream wedding starts with a phone call.

playa del carmen groups

Group travel can be overwhelming. Help is just around the corner.

playa del carmen corporate events

Getting from the airport to your designation quickly and easily.

playa del carmen golf

Your hassle-free group golf vacation starts here.

playa del carmen weddings

Planning your dream wedding starts with a phone call.

playa del carmen groups

Group travel can be overwhelming. Help is just around the corner.

playa del carmen corporate events

Organizing your corporate event in paradise just got easier.

playa del carmen golf

Your hassle-free group golf vacation starts here.

playa del carmen phone

(888) 537-9797 We can help

Nothing Found

Sorry, but nothing matched your search terms. Please try again with some different keywords.

Facebook

This message is only visible to admins.

Problem displaying Facebook posts.
Click to show error

Tähtis!

Tenniseväljaku broneerimiseks 선물 브로커 vaata kalendrist kas aeg on vaba ja tee broneering!

Ujulas hoiame alati ühte rada harrastajatele vaba. Küll aga tasub aeg kirja panna lastebasseini! Vaata kalendrist!

Asukoht

Click to open a larger map

Kontakt:

Telefon: 48 92 490; 51 48 261 E-Mail : [email protected] Aadress: Saare 11, Kaerepere, Raplamaa

선물 브로커

"고레에다 히로카즈 감독님께 깊은 감사를 드린다. 강동원, 이지은, 이주영, 배두나 씨와 영광을 함께 나누고 싶다."

'브로커'의 배우 송강호가 칸 영화제에서 남우주연상을 수상했다.

28일 오후 8시 선물 브로커 30분 프랑스 칸 뤼미에르 대극장에서 열린 제75회 칸 국제영화제(이하 칸 영화제) 폐막식에서는 송강호가 남우주연상을 수상했다.

ⓒCJ ENM

ⓒCJ ENM

한국 배우로는 영화 '밀양'의 전도연에 이어 두 번째 연기상 수상이며, 한국 남자 배우로는 첫 번째 수상이다.

송강호는 "영광스럽다. 고레에다 히로카즈 감독님께 깊은 감사를 드린다. 강동원, 이지은, 이주영, 배두나 씨에게 깊은 감사를 드리고, 이 영광을 함께 나누고 싶다"고 소감을 밝혔다.

이어 "이유진 대표님과 CJ ENM 관계자 분들에게도 깊은 감사를 드린다. 저희 사랑하는 가족들과 함께 같이 왔다. 큰 선물이 된 것 같아 기쁘고 이 트로피에 영광과 영원한 사랑을 바친다"고 감사를 표했다.

'브로커'는 베이비 박스를 둘러싸고 관계를 맺게 된 이들의 예기치 못한 특별한 여정을 그린 영화다.송강호는 이 영화에서 세탁소를 운영하지만 늘 빚에 시달리는 상현 역을 맡아 열연했다.

한편 송강호는 앞서 영화 '괴물', '밀양', '좋은 놈 나쁜 놈 이상한 놈', '박쥐', '기생충', '비상선언'에 이어 여덟 번째로 칸을 찾았다. 경쟁 부문에만 네 번째 초청된 끝에 첫 연기상을 수상했다.

영화

The copyright belongs to the original writer of the content, and there may be errors in machine translation results.

Hak cipta milik penulis asli dari konten, dan mungkin ditemukan kesalahan dalam hasil terjemahan mesin.

Bản quyền thuộc về tác giả gốc của nội dung và có thể có lỗi trong kết quả dịch bằng máy.

[마이데일리 = 김나라 기자] 영화 '선물 브로커 브로커'가 송강호, 이지은(아이유) 등의 명품 열연으로 칸을 사로잡은 데 이어 국내 극장가 흥행 정조준을 예고했다. 작품성, 흥행성 두 마리 토끼를 모두 갖춘 웰메이드 휴먼 영화로 관객들의 마음을 저격할 것이다.

31일 오후 서울 용산구 CGV용산아이파크몰에선 영화 '브로커'의 언론배급 시사회 및 기자간담회가 진행됐다. 연출을 맡은 고레에다 히로카즈 감독과 배우 송강호, 강동원, 이지은, 이주영 등이 참석했다.

'브로커'는 제71회 칸 국제영화제(2018)에서 '황금종려상'을 수상하며 세계적 거장으로서의 위상을 입증한 고레에다 히로카즈 감독의 첫 한국 영화 연출작이다. 이번 작품 역시 제75회 칸 국제영화제(2022) 경쟁 부문에 진출한 가운데, 송강호가 한국 배우 최초로 '남우주연상' 수상이라는 기록을 세웠다.

영화는 베이비 박스를 둘러싸고 관계를 맺게 된 이들의 예기치 못한 특별한 여정을 담았다.

고레에다 히로카즈 감독은 "어제(30일) 프랑스 칸에서 입국했는데, 아직도 흥분이 채 가라앉지 않은 상태다. 송강호의 칸 남우주연상 수상은 저희 영화를 위한 '최고의 선물'을 받았다고 생각한다. 이 자리에 배우분들과 함께하게 되어 기쁘고 자랑스럽다"라며 "'브로커'는 즐거운 추억만 남았을 정도로 정말 순조롭게 촬영이 진행됐었다"라고 밝혔다.

또한 '브로커'에 대해 "영화를 준비하며 취재하던 중, 보육 시설 출신분들을 만나 이야기를 들었는데 그분들이 줄곧 '내가 태어나길 잘한 것인가' 의문을 품은 채 살아가고 있는 생각이 들었다. 생에 대한 불안을 품고 어른이 된 인생을 생각한다면, 그 책임이 과연 이들의 어머니한테만 있는 것인가 싶더라. 나를 포함한 사회, 어른들한테도 책임이 있지 않나 싶었다. 그래서 그런 분들을 향해 해줄 수 있는 말을 떠올렸을 때 '태어나줘서 고마워'라는 대사였고 소영을 통해 말하게끔 했다. 평소엔 이렇게 직설적인 메시지가 담긴 대사를 잘 쓰지 않는 편인데 이번엔 꼭 이 말을 전하고 싶었다"라고 진정성을 엿보게 했다.

더불어 고레에다 히로카즈 감독은 "배우가 선물 브로커 칭찬을 받아 마음껏 기쁨을 누리게 됐다. 내가 뭔가 했다기보다는 송강호가 그동안에 이뤄낸 성과가 아닐까 싶다. '브로커'를 위한 최고의 가장 기쁜 상"이라고 거듭 송강호의 수상에 기쁨을 표출했다.

송강호는 극 중 자칭 선의의 브로커 상현 역할을 맡아 열연을 펼치며, 칸 '남우주연상' 수상 쾌거를 올린 바.

송강호는 "'기생충' 이후 3년 만에 처음 극장에서 여러분께 인사를 드리게 되어 기쁘게 생각한다. 관객분들도, 영화인들도 하루빨리 이런 날이 오길 기다렸는데 작품을 직접 소개하는 이런 날이 와서 너무 기쁘다"라고 감격에 젖었다.

또한 칸 국제영화제 남우주연상 수상에 대해 "호명이 된 순간, 패닉이 되는 묘한 기분이 들었다. 기쁘다는 감정에 앞서 꿈인가 생시인가 싶었다. 봉준호 선물 브로커 선물 브로커 감독님, 김지운 감독님 등 많은 분이 축하를 해주셔서 몸 둘 바를 모르고 있다. 이 감동을 천천히, 야금야금 느끼고 싶다"라고 소감을 밝혔다.

강동원은 '브로커'에서 상현의 파트너 동수로 분했다. 그는 "보육원 출신의 동수 역할을 맡아서, 실제 보육원 출신분들을 만나 대화를 많이 나눴었다. 가장 인상 깊었던 지점이 두 가지가 있었다. 보육원 관계자들 말씀으론 어린 친구들이 보육원에 차가 오면 혹시 자기를 데리러 온 게 아닌가 기대를 한다고 하더라. 동수도 그런 마음으로 늘 엄마를 기다렸을 거라고 느껴졌다"라고 얘기했다.

이어 "또 제게 도움을 주신 보육원 출신 신부님이 계셨는데 꼭 물어보고 싶었던 질문을 드렸다. 대화가 무르익었을 때, 혹시 어머니가 안 보고 싶으시냐고 조심스럽게 여쭤봤었다. 연세가 있으신 신분님이셔서 지금은 보고 싶다는 감정 같은 건 남아있지 않은 거 같은데, 돌아가시기 전엔 꼭 한 번 만나 뵙고 싶다는 말씀을 해주셨다. 그런 마음을 갖고 동수를 연기했고, 관객분들에게도 전달해 드리고 싶다"라고 전했다.

이지은은 극 중 베이비 박스에 놓인 아기의 엄마 소영 캐릭터를 맡아 첫 상업영화 주연 데뷔에 나섰다.

이지은은 "'브로커'는 제 상업영화 첫 데뷔작인데 이렇게 멋진 선배님들, 배우분들과 작업할 수 있어 좋은 시간이었다"라고 남다른 의미를 강조했다.

이어 그는 "어제(30일) 프랑스 칸(칸 국제영화제)에서 입국했을 때부터 너무 많은 분의 환대에 아직도 얼떨떨하고 설렌다"라며 "많은 관객분이 좋은 시선으로 우리 영화를 선물 브로커 봐주셨으면 좋겠다"라고 이야기했다.

송강호, 日거장 고레에다 ‘브로커’로 ‘칸’ 품에 안을까

영화 ‘브로커’에서 상현(송강호·오른쪽)선물 브로커 과 동수(강동원·뒤)가 소영(이지은·가운데 여성)과 함께 소영의 아들을 키울 사람을 찾던 중 즐거운 한때를 보내고 있다. CJ ENM 제공

팬데믹 여파로 3년 가까이 스크린에서 볼 수 없었던 한국 대표 배우 송강호가 일본 거장 고레에다 히로카즈 감독의 첫 한국 영화로 돌아온다. 17일 개막하는 칸국제영화제 경쟁 부문에 초청된 영화 ‘브로커’를 통해서다. 국내에선 다음 달 8일 개봉된다.

송강호는 10일 서울 용산구 CGV용산아이파크몰에서 열린 제작보고회에서 “고레에다 감독은 오래전부터 존경해온 예술가다. 작품 출연 제의가 영광스러웠다”고 말했다. 일본 도쿄에서 화상으로 보고회에 참석한 고레에다 감독은 “7년 전쯤 한국 배우들과 영화를 해보자고 생각하다가 신부 옷을 입은 송강호가 아이를 안고 있는 장면이 떠오르더라”며 송강호와 함께 영화를 찍게 된 계기를 밝혔다. 그는 2015년 부산국제영화제에서 송강호를 만났을 당시 일찌감치 ‘브로커’ 출연을 제안했다.

영화는 ‘베이비박스’를 둘러싼 이야기다. 베이비박스에 버려진 아이를 양부모와 연결해주는 자칭 ‘선의의 입양 브로커’ 상현(송강호)과 그의 조력자 동수(강동원), 베이비박스에 아이를 버렸다가 다시 찾으러 오는 소영(아이유·이지은), 이들을 쫓는 형사 수진(배두나)과 이형사(이주영)가 주인공이다. 이날 강동원은 “보육원에서 자란 동수는 아이는 가정에서 크는 게 좋다는 사명감을 가지고 입양에 나서는 인물”이라며 “보육원 출신인 분들을 만나 그들의 마음을 담으려고 노력했다”고 밝혔다.

영화는 각자의 사연을 풀어내며 이들이 가족처럼 가까워지는 여정을 다룬다. 고레에다 감독은 2018년 칸영화제에서 최고상인 황금종려상을 수상한 영화 ‘어느 가족’에서도 각자의 사연을 가진 이들이 ‘유사 가족’처럼 한집에 사는 이야기를 그리며 가족의 진짜 의미를 물었다.

송강호는 “감독님 작품은 차가운 이야기로 시작해 따뜻한 휴머니즘으로 끝난다는 선입견이 있었는데, (이와 달리) 이번엔 현실에 대한 냉철한 직시가 돋보였다”고 말했다.

일본 도쿄에 있는 고레에다 히로카즈 감독이 10일 화상을 통해 서울에서 열린 제작보고회에 참석했다. 뉴스1

영화에 이지은이 출연한 데는 팬데믹이 큰 역할을 했다. ‘브로커’는 이지은이 출연한 첫 장편영화다. 고레에다 감독은 “팬데믹 탓에 집콕하면서 스트리밍 서비스로 한류 드라마를 보는 데 빠져 있었다”며 “(이지은 주연의) 드라마 ‘나의 아저씨’를 보고 빅팬이 됐다. 드라마 후반엔 이지은만 나오면 울었다”고 했다.

고레에다 감독은 ‘어느 가족’으로 황금종려상을, ‘그렇게 아버지가 된다’로 2013년 칸영화제 심사위원상을 받는 등 칸영화제에만 8번이나 초청된 세계적 거장이다. 그런 그도 한국 영화 첫 데뷔를 앞두고는 크게 긴장했다. 그에게 조언을 해준 이는 또 다른 거장 봉준호 감독이었다. 고레에다 감독은 “봉 감독이 ‘외국에서 영화를 찍으니 불안하겠지만 촬영이 시작되면 무조건 송강호에게 맡기면 된다. 송강호는 태양 같은 존재여서 현장을 밝힐 것’이라고 조언해줬다”고 말하며 웃었다.

영화는 부산에서 시작해 경북 포항 울진, 강원 강릉 등을 거쳐 서울로 도착하는 로드무비다. 한국의 비경을 세계에 알리는 역할을 할 것으로도 기대된다.

영화 ‘박쥐’ ‘기생충’ 등에 이어 올해 7번째로 칸 레드카펫을 밟는 송강호가 이 영화로 남우주연상을 받을 수 있다는 관측도 나온다. 송강호는 “영화제는 축제여서 스포츠처럼 어떤 결과를 얻어야 한다는 생각은 하지 않는다. 인정받으면 고마운 일이지만 선물 브로커 그것 자체가 목적은 아니다”라고 했다. 영화 촬영 중 송강호에게서 연기로 극찬을 받았다는 이지은은 “칸에 가면 살면서 또 이런 날이 있을까 하는 마음으로 열심히 배우고 오겠다”고 했다.


0 개 댓글

답장을 남겨주세요